발동이 걸리는 시점

아침에 학교에 오더라도 발동이 걸리는 시점은 밤 9시.
과제를 일주일전부터 준비하더라도 발동이 걸리는 시점은 하루전.

오전 10시 과외 갔다가
1시에 학교에 와서..
어제까지 내가 끄적인 거 보면서
‘이게 도대체 뭔소린가…’ 하며 있다가..
페이퍼 개요를 노트에 다시 작성하고는
음악 듣고.. 웹서핑하다가..
저녁먹고 피파 2003 두시간 하다가
(현재 피파의 달력은 2005년 4월을 가리키고 있다 -_-)

지금 다시 보고서를 끄적이기 전
내 홈페이지에 와서 기록을 남기고 있다…
내일 오후 5시까지.. 제발 딜레이는 하지 말길 빈다…

지금 듣고 있는 음악은 8명의 여인들 OST
이 노래들 계속 들어도 너무 재밌다.. 크크크..

“발동이 걸리는 시점”의 2개의 댓글

  1. 오늘의 식사는 아래와 같았다.
    오전에 과외갔다가 학교에 왔는데 배가 너무 고팠다.
    그러나 지갑에는 840원뿐.
    매점에 들어가서 그걸로 허기를 채울 수 있는 것을 찾다가,
    컵라면 발견. 이게 얼마인지 보니 정가 800원. 오호 재수~
    750원 주고 컵라면 사서 점심을 그렇게 때웠고..
    저녁은 같은 방 선배한테 학관B 사달라고 했다. 메뉴는 생선까스.

    보고서 쓴다고 학교에 계속 있는데…
    이따가 배고파지면 어쩌지.. ㅠ_ㅠ
    돈이 없어 너무 서럽구만…

    내일은 보고서 내고 집에 가서 꼭 밥해먹어야지.. 하핫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