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요 며칠전부터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온몸을 웅크리고 이불을 끌어안으면서
“이 따뜻한 곳에서 나가기 싫다”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