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외 하나 구하다

오늘 과외사무소에서 연락이 왔다.

중간과정 생략하고
여의도에 사는 고1 학생을 매주 1회 3시간씩 25만원에 과외해주기로 했다.
그리고 이번 과외는 웬지 감이 좋다. 오래 갈 수 있을 것 같다.
내가 생각해도 오늘 말을 참 잘했다. -_-
모.. 물론 첫달 과외비는 50% 떼어 간다 ㅡ.ㅡ;

ps)

과외면접을 끝내고 나오는데
여의도공원 쪽에서 익숙한 노랫소리가 들려왔다.

꺾어버리고 하나되어 나간다~ 노동자는 노동자다 살아 움직이며~~

며칠전, 얼떨결에 집회대오에 끼게 된 꿈을 꿨었는데
꿈이 현실이 되는 건가…. 싶었다..
자연스레 소리가 들리는 쪽으로 걸어가게 됐다.
버스정류장과는 반대방향.

본집회는 끝나고 대오가 영등포로터리 쪽으로 행진하는 중이어서
뒤에서 발언을 듣거나 할 수 있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무슨 집회인지 정도는 알고 싶었지만
대오가 점점 멀어지는 바람에 확인은 못했다.
(집에 돌아와 민주노총 사이트에서 확인해보니 운수노동자 집회였단다)

발길을 돌려 여의도역으로 돌아오는데…
여의도역에서는 또다른 사람들이 쏟아져나왔다.
갑자기 전화기를 든 어떤 아주머니가 날 잡더니 물어본다.
“여기가 무슨 역이에요?”
“여의도역이요.”라고 대답해줬다.
대답을 들은 아주머니는 전화통화를 계속했다.
“여의나루역이 아닌가봐”

예전에도 불꽃축제날 여의나루에서 과외한 적 있었는데..
집에 돌아올 때 죽을 뻔 했었다. -_-

다행히 과외면접은 6시에 끝났고 불꽃축제는 아직 시작도 안했기 때문에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는 텅빈 차였다.

어쨌든… 과외를 구했소!
다들 축하해주시오!

“과외 하나 구하다”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