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떨결에..

내일은 회사 첫 출근(?)
근데 매고 갈 가방이 없다.

학교에 가서 3만원을 뽑았다.
후생관에 가서 가방을 둘러봤으나 맘에 드는 게 없다.

어쩌지..
쇼핑을 하러 가야할텐데..

음…

동아리방에서 기타연습을 하다
공전에서 인터넷을 두들겼다.

ulyss의 홈페이지에서 오늘 영화보러 가는 걸 알게됐다.
미리 알고 있었지만, 까먹고 있었다.
영화시작 시간은 8시.
당시 시각은 5시쯤.
영화 시작까지는 꽤 남았느니 같이 쇼핑하러가자고 전화를 했다.
예매는 안하고.. 오늘 가서 표를 사야한단다.
얼떨결에 같이 보기로 했다. -_-;

근데.. ulyss는 미리 가서 표를 사야하고..
같이 쇼핑할 시간은 없을 듯..

영화를 보는 다른 사람을 꼬시자.
인욱이에게 전화를 걸었다.

“여보세요.”
“왜요.. 형”
“쇼핑하자.”
“저 그런 거 싫어하는 거 알잖아요.”
“쩝.. 너 오늘 세훈이랑 영화보기로 하지 않았냐?”
– 띠리띠리 –
“잠깐만요..”

그 이후로 인욱이는 더이상 소식이 없었다.

이번엔 아람이에게 전화를 걸었다.
“여보세요.”
“네.”
“쇼핑하자.”
“네? 뭘요?”
“가방 사려구.”
“어디서요?
“글쎄.. 동대문? 영화보는 데 근처에서 사면 될 것 같은데..”
“알았어요..”

결국 아람이랑 밀리오레에서 2만원짜리 가방을 하나 샀다.
나보다 아람이가 더 맘에 들어하는 듯… -_-;;

가방을 사고 나온 우리..
“버스타고 가면 얼마 안걸릴거야… 지하철로도 역 2개 거리일테니.”
“걸어갈까요?”
“응? 그려..”

그렇게 해서.. 얼떨결에..
동대문에서 안국역까지 걸어가게 되었다.

열심히 걸어서 40분 정도 (넘게?) 걸린 듯.
실은 그렇게 멀 줄 몰랐다. -_-;

그렇게 걷는 동안
얼굴은 빨개지고…
손도 무지 시려워졌다.

겨울의 추위가 강하게 느껴졌다.
스웨터에 청자켓으로 오늘같은 날씨를 버틸 수는 없을 듯..

상자속 겨울옷을 꺼내야 한다.
지금 바로 꺼내놔야지..

“얼떨결에..”의 2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