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달

5월은 가족의 달. 첫째 주말과 둘째 주말에는 그 임무를 완수했다. 첫째 주에는 원주 가족들과 함께 ‘마이테라스’라는 예쁜 카페에 방문했다. 사진 찍기 좋은 곳이라는 것을 깨달은 엄마가 무척 적극적으로 모델이 되어 주었다.

[photonic type=’google’ view=’photos’ album_id=’AIhKQ5Sv5RArLomzFE8peFF4-J1r2YWF33b7U_6W7koQcVxiiJJU7L50IuiyuJ9YdG7TCGHu1MfX’ main_size=’1600′ layout=’mosaic’]

둘째 주에는 인천 가족들과 함께 강화도 여행을 했다. 나는 숙소에 가기 전 아이들과 옥토끼 우주 센터에 방문했다. 입장료는 어린이 15,000원, 어른 14,000원으로 살짝 부담이 되는 가격이지만, 일단 그 입장료만 내면 사계절 썰매든, 보트든, 로봇 숲이든, 공룡 숲이든, 중력가속도 체험이든 뭐든 다 할 수 있다. 줄도 그렇게 길지 않아서 모두 모두 매우 만족.

[photonic type=’google’ view=’photos’ album_id=’AIhKQ5R-CNZ0v2JnTW4pBi6HYfTYaVOmeXbPjYpXIPN8WQtbYIfn1dW8HHzEPaRM0JRoPfoba8Qv’ media=’photos’ count=’12’ more=’More’ main_size=’1600′ layout=’mosaic’]

숙소 가까이에는 해넘이를 볼 수 있는 해변이 가까이 있었는데, 그 해변에서는 해넘이 전에 돌 밑에 숨어 있는 게 찾기에 몰두했다. 아침에는 하임와 채윤이와 함께 강화나들길을 따라 돈대를 찾아 산행을 했지만 결국 포기하고 돌아왔다. 900m만 가면 돈대에 도착할 수 있다는 표지판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 일요일 아침 식사 후에는 광성보에 들른 후, 김포에서 가야밀면을 먹고 헤어졌다. 하늘이도 밀면을 맛있게 먹었다.

[photonic type=’google’ view=’photos’ album_id=’AIhKQ5TeJzKZKZBwh9l9jYvw13kxocHS9LoXDbBM7Hp5VUHQGUmqDk7um6kCvEvwWJafC6IZcpc4′ main_size=’1600′ layout=’mosaic’]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