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임이의 파마

부인님은 매일 하임이의 머리를 묶어 주는 고된 숙련 노동에 시달리고 있었다. 나도 며칠에 한 번은 묶어주었었는데(무조건 한 가닥으로), 언제부터인지 슬그머니 머리 묶는 일에서 손을 떼 버렸다. 우린 원래 가사 노동에서 분업을 없애자고 했으나, 이런 저런 일에서 암묵적으로 분업이 생기는 것은 막기가 참 어렵다. 머리 묶는 일도 그중 하나. 반성!

머리 묶는 지겨운 일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부인님은 지난 달 하임이에게 파마를 권했다. 예상과 달리 하임이는 흔쾌히 파마에 응했고, 나름 예쁘게 된 것 같다.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7grslzYEGAA/WFVJXAy2cYI/AAAAAAAC1CM/L3YNSZvjt0UXZ9ESvojmvkHwUf1iNnsYgCHM/s144-o/IMG_9531.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65074309446943057#6365074308057166210″ caption=”파마한 다음 날 아침의 하임이” type=”image” alt=”IMG_9531.JPG” image_size=”2448×3264″ ]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LW4x3QrJwFM/WFVJXBfVh_I/AAAAAAAC1CM/k8Q-0murQ1wb-2KIiNpKdg837MzPW8EGgCHM/s144-o/IMG_9536.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65074309446943057#6365074308243752946″ caption=”신문지 속에 담긴 건 유치원 산타 행사 때 하임이가 받을 크리스마스 선물. 몰래 유치원에 드렸어야 했는데, 거실에 방치하다가 하임이한테 들켜 버렸다.” type=”image” alt=”IMG_9536.JPG” image_size=”2448×3264″ ]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fBVq4uB3fwA/WFVJXIl9grI/AAAAAAAC1CM/8uCvYQj6afEjlxvO_hytu6GYroNIz56xwCHM/s144-o/IMG_9641-ANIMATION.gif”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65074309446943057#6365074310150587058″ caption=”카메라로 돌진하는 하임이” type=”image” alt=”IMG_9641-ANIMATION.gif” image_size=”606×808″ ]

파마를 한 이후에도 일주일에 몇 번은 머리를 묶어주게 되는데, 파마를 한 지 약 20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 일은 여전히 부인님이 담당하고 있다. 그 사이에 내가 묶어준 건 며칠 전 딱 한 번뿐이었던 것 같다. 다시 반성 중…

근데 올해는 내가 묶어주는 횟수가 늘어날 것 같다. 이건 다짐이 아니라 과학적 예측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