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완료

지난주 찜통 같은 더위 속에서 같은 아파트 같은 동의 다른 호수로 이사했다.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29ef-OlnBGo/V5mEw_fakWI/AAAAAAACrKY/lZEgM3FrybQ2TSV7kytjdwSNike2RMh_ACHM/s144-o/IMG_6516.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12222327084151185#6312222329948246370″ caption=”이사 나갈 집에서 내려다 본 고가사다리. 위험천만해 보인다.” type=”image” alt=”IMG_6516.JPG” image_size=”2448×3264″ ]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RRD1c9d3U9c/V5mEw9FtytI/AAAAAAACrKY/oS1uTRd-dPoElbMUgGAfQY4P8CvEdQeEACHM/s144-o/IMG_6514.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12222327084151185#6312222329303583442″ caption=”아래에서 본 고가사다리. 정상으로 보인다. 착시였나보다.” type=”image” alt=”IMG_6514.JPG” image_size=”2448×3264″ ]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nRw6rCvriEA/V5mEw27JxuI/AAAAAAACrKY/co5CyOqBvngVAiLHJxTd5T_2lZS-fpq-gCHM/s144-o/IMG_6520.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12222327084151185#6312222327648667362″ caption=”이사 직후, 오갈 곳이 없어 방치된 짐들. 다행히 지금은 다들 갈곳을 찾았다.” type=”image” alt=”IMG_6520.JPG” image_size=”3264×2448″ ]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khuVDGNZgMQ/V5mEw8cPQuI/AAAAAAACrKY/_Wi7QNBGpOUgwW_hGQj_k2QSnJfCXd3WQCHM/s144-o/IMG_6569.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12222327084151185#6312222329129616098″ caption=”가구 사러 이케아 갔다가 하늘이에게 기차놀이 기본세트 하나를 사주었다. 집에 있던 기차놀이와 결합하니 훨씬 멋진 기차길을 만들 수 있게 됐다. 이 기차놀이 때문에 하늘이가 요즘 어린이집에 안 가려고 한다.” type=”image” alt=”IMG_6569.JPG” image_size=”3264×2448″ ] [peg-image src=”https://lh3.googleusercontent.com/-_AhXEVxvWV8/V5mFSmwMTMI/AAAAAAACrKU/L43B368p_J0kFC2TdMSlT46U-7Hvs7lYwCHM/s144-o/IMG_6583.JPG” href=”https://picasaweb.google.com/116375038544501042420/6312222327084151185#6312222907423280322″ caption=”감청색 필름지를 붙인 현관에 낙서 중인 모녀.” type=”image” alt=”IMG_6583.JPG” image_size=”3264×2448″ ]

이사를 한지도 이제 1주일이 지났다. 짐도 (거의) 다 정리되고, 깨끗한 집에서 살게 되어 너무 기분이 좋다.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