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 다음날의 회사

어제밤의 회식이 있고서
오늘 오전에 출근한 사람이 거의 없다.
오후에 온 사람들도 뭔가 일을 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내가 놀고 있으니까 딴 사람도 그럴거라 느끼는 건가.. -_-;

실은 어제 회사분위기가 더 심했다.
회사내 모든 모니터에서는 포트리스가 진행되고 있었으니.. -_-;
하루종일 회사에서 포트리스만 하다가..
5시쯤엔가부턴 ‘소만사 Brain Survivor’ 하고
그리고는 회식.

내가 속한 Clickmind 개발팀은 포트리스 예선탈락하고
브레인 서바이버 우승했다. 상금은 20만원.

그 들뜬 분위기가 오늘까지 조금은 이어지면서
웬지 오늘은 일을 안해도 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아니 오늘은 일을 하면 안될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빨리 퇴근하고 싶다.. 우우우워

“회식 다음날의 회사”의 2개의 댓글

  1. 이런 들뜬 기분이 얼마나 가겠나..
    회사는 회사.. 직원은 직원.. 알바생은 알바생..

    갑자기 셈의 회사 얘기가 생각난다. 셈네 회사 맞는지 잘 모르겠지만.. 어쨌든.. 연봉 협상 다음날 꼭 체육대회를 한다고 들었던 것 같은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