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은메달

금메달 따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
특히 어제의 여자핸드볼 경기같은 걸 보면 분명 감동이다..
동점에 동점.. 연장전에 또 연장전…

열악한 환경에서 누구도 알아주지도 않았음에도..
그렇게까지 혼신을 다해 뛴다는 것은 분명 감동적인 드라마임에 틀림없다.

근데.. 한번 바꿔 생각해보면..
‘그놈의 금메달이 뭐라고.. 도대체 뭐하는 짓인지’ 하는 생각도 든다.. -_-;;
좀 설렁설렁 대충대충 하면 안되나..
그러면 죄라도 짓는건가..

눈물겨운 금메달 드라마..
안타까운 은메달 드라마
다 좋지만..

어케 보면 꽤나 불편한 드라마이기도 하단 말이다.

그러니까 스포츠란 거 생각해보면 그냥 놀이 아닌가?
‘그냥 좋아서 열심히 했어요.”
하는 쿨한 대답을 그들에게 들을 수 있는지는 의문이다.

쿨한게 다 좋은 것도 아니고..
쿨하게만 산다는게 쉬운 일도 아니지만..
그냥 그렇다는 얘기다..

“금메달.. 은메달”의 5개의 댓글

  1. 설렁설렁 대충대충 게임하면
    보는 입장에서는 별로 재미도 없을거야..
    박진감도 없고.. 긴장감도 없고 말야..
    아마도 ‘저것들 장난하냐’ 하며 야유하거나 외면하겠지?

  2. 난 보통 ‘혼신을 다하는 사람들’에 대해 이중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 같아..
    한 가지 반응은 “오~~ 대단해.. 멋져.”
    또 다른 반응은 “독한 것들 -_-“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